모토와 슬로건

라이온스에는 슬로건과 모토가 있다.

슬로건은 미국에서 협회가 조직되던 시기와 제1차 세계대전 이후의 사회상을 반영하고 있다. 모토는 단 두 단어로 공동의 목표를 천명한다.

1920년대 초반, 슬로건 “자유(Liberty), 지성(Intelligence), 우리 국가의 안전(Our Nation’s Safety)” -LIONS의 축약어- 은 클럽 문방구류, 광고판, 그외 홍보 자료에 폭넓게 활용되었다. 처음 사용한 사람은 누구였을까? 할스드 리터라는 젊은 변호사가 1919년 시카고에서 개최된 라이온스 세계대회에서 처음 사용했다.

“라이온스라는 이름은 친목, 동료애, 사자라는 이름이 주는 강인한 특성과 목적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무엇보다도 L-I-O-N-S라는 조합은 국가에 대한 진정한 시민의 의미를 알리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리터는 이야기했다.

마침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을 휩쓴 애국심과 맞물려 라이온스는 이 약자를 슬로건으로 채택했다.

라이온스가 국경, 문화, 언어를 넘어 전파되면서, 라이온들은 사명과 활동을 표현할 또 다른 단어를 찾기 시작했다. 1954년, 국제이사회는 세계 모토 경연대회를 발표하였고, 전 세계 회원들이 522,000개의 표어를 출품했다.

참가신청서에 따르면, 모토는 “오래 지속되고”, “국제적인 성격에 어울리고 “, “번역하기 쉬운” 표현이어야 했다. 아울러 장황한 표현을 피하고자 규정도 엄격하게 적용했다. 라이온들은 원하는 만큼 모토를 마음껏 제출할 수 있었지만, 그 길이가 5단어를 넘을 수 없었다.

이해하기 쉽도록 5단어 이하로 된 몇 가지 예가 제시됐다. “행동하는 행동가”, “타인과 함께 타인을 돕다”, “인류를 위한 글로벌 봉사”.

고맙게도 6천여 명의 참가자 중 11명이 더 좋은 것을 보냈다. 모두 같은 작품을 제출했지만, 우체국 소인이 가장 이르게 찍힌 캐나다 온타리오 폰트 힐의 D. A. 스티븐슨이 우승자로 선정됐다. 그의 모토는 단 두 단어였다. “우리는 봉사한다(WE SERVE).”